UPDATE. 2019-06-27 16:55 (목)
익산의 한 초등학교서 식중독 의심 환자 24명 발생
익산의 한 초등학교서 식중독 의심 환자 24명 발생
  • 김보현
  • 승인 2019.04.22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2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6시부터 22일 오후 6시까지 해당 학교 학생 24명이 구토·복통·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

현재 21명은 치료를 받고 있으며 3명은 완치됐다. 의심 학생들은 등교하지 않고 자가 치료중이다.

보건당국은 원인 파악을 위해 환자들의 가검물과 환경 검체를 채취하는 등 역학조사에 나섰다.

학교는 급식을 중단하고 단축 수업을 하고 있으며, 학생들에게는 개인 도시락과 식수를 지참하도록 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교실과 급식실에 방역 소독을 벌이고 학부모 안내를 하는 등 감염 확산 방지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