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16:50 (목)
전북 25개 R&D 기관장 첨단산업 기반조성 위해 머리 맞댔다
전북 25개 R&D 기관장 첨단산업 기반조성 위해 머리 맞댔다
  • 이강모
  • 승인 2019.04.22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환경변화와 5G 산업, 미래형 자동차, 에너지 신산업 등 전북 첨단산업 기반 조성을 위해 전북 25개 R&D 기관장들이 머리를 맞댔다.

전북도는 22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송하진 지사 주재로 ‘전라북도 R&D 기관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도내에 거점을 둔 R&D 기관들의 인력, 기술 등 우수한 자원을 활용해 지역산업에 대한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산학연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한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5개 R&D 기관장들이 참여했다.

전북에는 농촌진흥청 산하 4개 국립연구기관과 10개의 정부출연 연구원 등 크고 작은 50여개의 R&D 혁신기관이 집적돼 있어 대전을 제외하고 전국 최다수의 연구 인프라가 집적돼 있는 도시다. 국가 R&D 예산도 최근 5년간 2조6000억 규모로 전국 최고수준의 성장세(25.1%)를 보이고 있다.

특히 도는 글로벌 환경변화에 따라 5G 산업과 미래형 자동차, 에너지 신산업 등 도내 첨단산업의 기반 조성에 도내 연구개발 기관들과 손잡고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R&D 기관들의 우수한 연구 성과가 도내 산업 전반에 확산되어 지역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며 “전북의 독창적인 자원과 역량을 기반으로 전북 대도약을 위한 도내 기관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