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전북도, 곤충종자보급센터 설립 필요"
"전북도, 곤충종자보급센터 설립 필요"
  • 이강모
  • 승인 2019.04.22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정부 곤충산업 육성 법률 제정, 전북도 2015년 곤충 관련 조례 제정
하지만 최근 3년간 투입된 예산은 3개 사업에 58억 대부분 국비
전담 인력도 없어. 종자산업과 연계해 곤충종자보급센터 설립 필요
식품사업과 연계 위해 국가식품클러스터 적극 활용해야. 김기영 의원 주장
김기영 의원(익산3)
김기영 의원

곤충산업이 세계적인 고부가치 생물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의 대응전략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전북도의회 김기영 의원(익산3)은 22일 “곤충산업 영역과 시장이 확대되고 세계 주요국은 곤충산업을 국가 전략산업으로 지정·육성하고 있다”며 “전북도 역시 곤충종자보급센터를 설치하고 곤충을 식품과 연계하기 위해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지난 2010년 곤충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제정했고 전북도는 5년 후인 2015년 곤충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하지만 전북도 곤충산업 관련 담당 인력은 타업무를 병행하는 직원 1명뿐이며, 농업기술원 역시 타업무를 병행하는 직원 2명이 있다.

현재 전북에서 곤충을 사육하는 농가는 지난 2013년 6곳에서 2017년 157곳으로 크게 늘었으나,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강원(97곳)과 제주(27곳)를 제외하고 가장 적은 수치다. 또 2017년부터 현재까지 곤충 사업에 투입된 예산은 58억7200만원으로 이중 도비는 6억200만원에 불과한 실정으로 전북도 투자는 미약한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곤충산업 육성과 관련한 법률이 개정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된다. 기존에는 곤충산업 육성을 위한 법률이었다면 이제는 농가지원을 위한 법률 위주로 바뀐다.

김기영 의원에 따르면 개정된 법률에 따라 자치단체에서 곤충종자보급센터를 설치·운영할 경우 정부에서 운영비 등 일부를 지원한다. 충북도의 경우 충북농업기술원 곤충종자보급센터가 올해 10월 준공 예정에 있다. 전북도와는 비교적이다.

김 의원은 “전북이 곤충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관련예산 확보가 필요하며, 곤충종자보급센터의 빠른 설치를 제안한다”며 “전북도가 민선7기 공약으로 추진중인 종자산업 활성화 기반구축사업에 곤충종자를 포함시킬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또 “곤충을 식품산업과 연계하기 위해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더 이상 곤충은 방제 대상이 아닌 황금알을 낳는 고부가치 생물자원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강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