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이강인 "U-20 대표팀에 집중해 월드컵서 좋은 성적 내겠다"
이강인 "U-20 대표팀에 집중해 월드컵서 좋은 성적 내겠다"
  • 연합
  • 승인 2019.04.23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용호 합류 후 FIFA U-20 월드컵 앞둔 각오 밝혀

“U-20 대표팀에 왔으니 대표팀에 집중해서 형들과 함께 U-20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다음 달 폴란드에서 개막하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앞두고 23일 U-20 대표팀에 합류한 이강인(18·발렌시아)은 세계적인 선수들이 참가하는 유망주들의 무대에서 한국의 목표를 이루는 데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2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소집됐지만 이강인은 소속팀 일정 때문에 하루 늦은 이날 입국해 가장 늦게 대표팀에 가세했다.

특히 이날 스페인 현지 언론에서 팀 동료인 주전 미드필더 데니스 체리셰프(29)가 부상으로 ‘시즌 아웃’ 되면서 이강인이 공백을 메우려고 소속팀으로 복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서인지 이강인은 U-20 대표팀 전념을 강조했다.

이강인은 체리셰프의 부상과 관련해 “팀에서 (내가) 필요로 할 수도 있겠지만 대표팀에 왔으니 집중해서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발렌시아 구단은 대한축구협회와 협의 과정에서 ‘의무 차출’ 대회가 아닌 U-20 월드컵 대표팀 소집에 차출을 허락하면서 이강인의 복귀를 원하면 소속팀으로 돌려보내주겠다는 단서 조항을 달았다.

하지만 이강인은 소속팀 사정과 상관없이 U-20 월드컵 전념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그는 “20세 이하 형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낸 뒤 “모든 팀이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고, 우리도 큰 목표를 가지고폴란드에서 가장 오래 남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포지션에 대해선 “방금 전에 (파주 NFC에) 들어왔기 때문에 감독님과 이야기하지 못했다”면서 “20세 이하에선 공격형 미드필더로 뛰었기 때문에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해주는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자세를 보였다.

그는 몸상태에 대한 질문에는 “발렌시아에서 꾸준히 했고, 오기 전에도 두 경기를 뛰었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면서 “폴란드에 가기 전과 가서 몸상태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발렌시아가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결승,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리그 4강전 등 중요한 경기들을 남겨둔 것과 관련해서도 “좋은 경기이지만 대표팀에 왔으니 20세 이하 대표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면서 “어느 대회에 가도 쉽지 않고 운과 실력이 따라줘야 하지만 형들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