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01:21 (월)
전주시, 인권침해 상담·조사체계 구축 나서
전주시, 인권침해 상담·조사체계 구축 나서
  • 최명국
  • 승인 2019.04.23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기관별 담당자 지정
피해 사례 발생 때 적극 대응

전주시가 출연기관과 민간위탁시설 내 인권침해와 성희롱 피해 예방·피해자 보호체계 구축에 나섰다.

전주시인권센터는 23일 전주 현대해상 회의실에서 982개 출연·위탁시설 대표와 업무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인권침해 상담·조사체계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공무원과 출연기관·민간위탁시설 직원들의 인권침해 및 성희롱 피해를 예방하고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기관·시설별 인권침해 예방활동 △모니터링 등 인권담당자의 역할 논의 △기관·시설 내에서 인권침해 사례 발생 때 대응요령 공유 △임원 등 간부 대상 교육 실시 등이다.

전주시인권센터는 각 기관·시설별 인권담당자를 지정해 인권침해 사례 발생 때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다.

김병용 전주시인권센터장은 “일터 괴롭힘과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조치가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책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