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20:20 (목)
"무주 태권도엑스포 행사 지속돼야"
"무주 태권도엑스포 행사 지속돼야"
  • 이강모
  • 승인 2019.04.23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태권도협회 박영진 전 부회장
전북태권도협회 박영진 전 부회장

전북태권도협회 박영진 전 부회장은 2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품을 찾아 “세계태권도인들과의 약속인 제13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박 전 부회장은 “엑스포는 태권도 성지인 무주 태권도원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시작된 행사로 12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저력을 보였다”며 “매년 국내 참가자를 제외하고 30개 나라에서 1800여명이 참석해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주는 세계적 행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엑스포 행사 예산 지출은 전북도와 무주군과 협의해 집행됐음에도 모든 책임을 조직위에 넘기고 있다”며 “비리가 있다면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일벌백계 처벌을 해야 할 것이지만 조직위의 예산 지출 문제를 이유로 행사를 중단하겠다는 행정의 주장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박 전 부회장은 “현재 전북도가 비슷한 유형의 또 다른 세계태권도대회를 무주에서 추진하려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는 12년간 쌓아온 탑을 한순간 무너트리고 또 다른 행사로 대체하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