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09:20 (월)
문재인 대통령 “중앙아시아와 ‘철의 실크로드’ 시대 여는 것이 우리 미래”
문재인 대통령 “중앙아시아와 ‘철의 실크로드’ 시대 여는 것이 우리 미래”
  • 김준호
  • 승인 2019.04.23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아시아 순방 마무리 소회…“카자흐 자원부국, 신북방정책 좋은 파트너”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과 함께 ‘철의 실크로드’ 시대를 여는 것이 우리의 미래”라며 “순방의 성과가 우리 경제의 활력으로 이어지도록 챙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카자흐스탄을 끝으로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르기 직전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순방 소회를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카자흐스탄은 멘델레예프 주기율표의 모든 광물을 가진 자원 부국이며 중앙아시아 최대의 물류·경제 중심국으로서 실크로드의 역동성을 되살리고 있다”며 “유럽-중동-아시아를 연결하는 지리적 요충지 카자흐스탄은 북방정책에 더없이 좋은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또 “스스로 핵보유국의 지위를 포기하고 비핵화의 길을 택해 외교적 안정과 경제 발전을 이룬 카자흐스탄의 경험은 한반도 평화의 여정에 큰 교훈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독립운동가인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를 카자흐스탄에서 한국으로 봉환한 것에 대해 “독립운동의 역사는 대한민국의 뿌리다. (유해 봉환은) 그분들이 헌신한 조국의 도리”라며 “봉환을 도와준 카자흐스탄 정부, 유족들과 고려인 사회에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알마티의 고려극장을 찾아 고려인 이주의 역사를 담은 공연을 보며, 우리의 일부인 고려인의 삶과 만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려극장은 고려인 동포 공동체의 구심점이 돼 왔고, 한국 밖에서 우리말로 공연하는 유일한 극장이다. 청산리·봉오동 전투의 영웅 홍범도 장군이 말년에 몸을 의탁한 곳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당당한 카자흐스탄의 국민이 된 고려인들이야말로 양국을 이어주는 튼튼한 가교”라고 격려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순방 뒤에는 언제나 묵묵히 자기 역할을 다해주시는 분들이 있다”며 “이번 순방 중 공군 1호기 박익 기장의 부친 박영철 님께서 영면하셨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육군 소령으로 예편하신 아버님은 아들에게 ‘임무를 다하고 돌아오라’는 유언을 남기셨고, 아들도 끝까지 조종석을 떠나지 않았다”며 “애도와 감사의 인사를 함께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