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4 07:47 (금)
[지역관광거점도시 전주 어떻게 만들 것인가 (하) 대안] 전북도-전주시-정치권 체계적 공조 급선무
[지역관광거점도시 전주 어떻게 만들 것인가 (하) 대안] 전북도-전주시-정치권 체계적 공조 급선무
  • 김윤정
  • 승인 2019.04.23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계획에 따라 전주를 세계적 지역관광거점 도시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전북도와 전주시, 그리고 정치권의 단합된 연합체제 전선 구축이 급선무로 꼽힌다.

정부가 전국 237개 기초자치단체 중 단 4곳만 선정하는 만큼 여야를 떠나 전북정치권의 공조가 절실하다. 또 정부 및 타자치단체 동향과 전략을 살피고 이에 대한 선제적 대응책 마련을 위한 TF팀 구성도 요구된다.

정부는 전국 4개 도시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전북을 광주·전남지역과 함께 ‘호남권역’으로 묶어 경쟁시킬 가능성이 높아 전북만의 독자적인 관광거점 권역을 설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광주를 비롯한 전남 나주시·담양군·화순군·함평군·장성군 등은 이달 2일 대통령이 광역시 1곳을 글로벌 관광도시로, 기초 지자체 4곳을 관광거점도시로 육성한다는 계획 발표에 맞춰 ‘광주권 국제관광도시 지정’을 위해 공동 협력에 들어갔다.

또 유력 후보지로 예상되고 있는 경북 경주시와 전남 여수시 등은 관광회의 전담조직인‘마이스뷰로’를 앞세워 민간사업자와 소통하고, 관련 포럼 및 세미나 개최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타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움직임과 달리 전북도는 소극적 대응으로 문화체육관광부의 확정 지침만 기다리고 있는 실정이다.

문체부는 이번 지역관광거점도시 선정에 앞서 관련 용역을 오는 8~9월 쯤 발주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전북도는 선정기준과 가이드라인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섣불리 나서기가 어렵다는 미온적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되면 도시별 특화산업과 연계한 관광산업 산학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부의 전폭적 지원이 이뤄지는 만큼 자치단체와 정치권과 협력이 절실하다. 다른 지역의 경우 정치권이 지자체보다 더욱 민감하게 나서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경남, 경북, 전남, 강원 등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국회의원과 시의원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지역 관광 인프라에 대대적인 지원이 예상되는 만큼 관심도가 높은 것 같다”고 전했다.

장기적 관점에서 전북의 관광정책 비전을 이끌 수 있는 지역 내 박사급 이상 전문가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류인평 전주대 관광경영학과 교수는“전북의 주요산업들이 침체된 이 시점에서 관광산업은 전북의 가장 중요한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관광산업은 경제, 문화 정책 등 여러 기반 산업 정책과 같이 수반해야하며, 이를 연계할 수 있는 전문가들을 더 많이 채용하고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전주시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로 TF팀 구성을 마치기 위해 역량을 모으고 있다”며“전주시를 지역구로 하는 국회의원들에게도 공식협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