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9:55 (일)
익산시, 지역 역사·문화 담은 ‘금마지(金馬志)’ 번역서 발간
익산시, 지역 역사·문화 담은 ‘금마지(金馬志)’ 번역서 발간
  • 엄철호
  • 승인 2019.04.2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조선 후기 익산군의 역사와 문화, 지리, 사회 등의 자료가 담긴 익산 문헌자료총서 ‘금마지(金馬志)’ 번역서를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한 ‘금마지’는 1754년 8월 익산군수로 부임한 남태보(1694~1773)가 부임 2년만인 1756년(조선 영조32)에 저술한 익산군의 지리지로 세계유산 미륵사지와 왕궁리유적을 비롯해 쌍릉, 사자암, 보덕성, 관아, 누정 등 18세기 익산군의 모습을 생생하게 엿볼수 있는 귀중한 자료다.

금마지는 상·하권 총 77개의 항목으로 나뉘어 편성됐고 71개 항목으로 이뤄졌다.

상권에서는 읍호(邑號), 건치연혁, 강역, 기후, 형승, 산천, 토산, 약재, 호구, 전결, 조세, 무반, 군기, 성씨, 풍속, 학교, 사묘, 사찰, 고적, 유림, 열녀, 능묘 등 정치·경제·사회·문화 전반에 걸친 익산군의 현황을 꼼꼼하게 소개했다.

하권은 크게 마한폐흥, 마한고사, 금마유사, 향리기언 등으로 나뉘어 기자-기준-마한-금마 등 익산의 역사를 군수 남태보의 시각에서 다루고 있다.

쌍릉이 도굴당한 사건과 고려말기 왜구의 침입 사건을 비롯해 이행검, 이공수, 소세양, 소세량, 이후원, 소두산 등 고려에서 조선까지 익산이 배출한 인물들을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아울러 번역서에는 금마지의 번역문과 탈초한 원문을 수록했고, 금마지 본래의 모습으로 된 원문을 읽고 싶은 독자를 위해 총 78페이지로 이뤄진 영인본도 함께 실었다.

한편, 그동안의 ‘금마지’는 미륵사지나 왕궁리유적 등 익산의 과거, 역사·문화 등 익산의 정체성을 규명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자료임에도 불구하고 번역되지 않아 원전을 읽을 수 있는 전문가들에 의해서만 일부 내용이 제한적으로 인용되어 왔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