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8:15 (목)
[전북일보 신춘문예 작가들이 추천하는 이 책] 김영주 작가 - 황보윤 ‘모니카, 모니카’
[전북일보 신춘문예 작가들이 추천하는 이 책] 김영주 작가 - 황보윤 ‘모니카, 모니카’
  • 기고
  • 승인 2019.04.24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곱 가지 다른 색깔, 그녀 내면에 담긴 세상을 접하다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는 ‘작가로서 출발은 반항심에서 연유한다’고 정의했다. 자신의 삶에 만족하지 못해 갖은 재주를 동원하여 또 다른 삶과 사람을 창조해 낸다는 것이다.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는 현실에 대한 거부감이 커서 글을 통해 직성을 푸는 것이라 했다.

황보윤 작가가 단편소설 7편이 담긴 소설집 <모니카, 모니카>를 펴냈다. 이 작품에서 갖은 재주를 동원했다고 하기 보다는 끊임없이 탐구한 노력이 보인다. 쓰기 위해 많이 배우고, 또 다른 방식으로 보여주려 했던 흔적이 담겨있다.

내가 아는 황보윤 작가는 자신의 재능을 거들먹거리지 않는다. 또한 무책임과는 거리가 멀다. 오히려 너무 군더더기가 없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사람이라는 게 맞을 듯싶다.

7편의 색깔이 모두 다르고, 공감을 끌어냈다. 블랙코미디 같은 요소도 있어 단숨에 읽게 만들었다. 이들 단편 중 ‘완벽한 가족’은 KBS라디오 문학관-(2019년 1월 27일)에 방송된 바 있다. 책을 읽었을 때 느꼈던 인물들의 감정을 더 섬세하고 생생하게 만질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중성’을 가장 흥미롭게 읽었다. 두 개의 별이 서로 가까이 있는 ‘이중성’ 즉 그 별들을 통해 인간의 내면을 끌어낸 구조를 쉼 없이 따라갔었다. 그래서 이 작품이 맨 뒤에 있는 게 유감이었다. 언젠가 황 작가에게 투정 아닌 투정을 했다. 작년 12월, 전주에 한 서점 ‘책방 놀지’에서 황보윤 작가의 북콘서트가 열렸었다. 그런 나의 팬심을 달래주듯 그날 작가와 독자가 함께 ‘이중성’ 한 편을 완독했다. 시간이 어떻게 지나는 줄 모르게 푹 빠졌었다.

조금씩, 조금씩 고인 약수는 한 바가지 가득 담겨 어떤 이의 갈증을 풀어준다. 넘치지 않게 스미듯 고이지만 그 물은 큰 힘을 발휘한다. 황보윤 작가의 소설 속에서 독자인 내가 그 갈증을 푼 기분이다.

내가 처음 황 작가의 소설을 접한 것은 ‘로키의 거짓말’이었다. 거짓말에 푹 빠져 침을 꼴깍이며 읽은 기억이 새롭다. 그 안에 함께 실린 ‘산수유 아래서’는 꽉 막힌 곳에 있는 한 여자를 무심한 듯 풀어주는 결말에서 묘한 해방감을 함께 느꼈었다. 한 곳에 기울지 않는 다양한 시도는 황보윤 작가의 힘이다.

독자로 ‘로키의 거짓말’에 이어 ‘모니카, 모니카’의 순례를 함께 했다. 그녀의 내면에 담긴 또 하나의 세상을 접했다. 그 다음에 어떤 길을 열어 함께 걷자고 손짓할지 황보윤 작가의 향후 행보에 사뭇 설렌다.

 

김영주 작가
김영주 작가

* 김영주 작가는 우석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졸업했으며, 2018년 전북일보 신춘문예 수필부문에 ‘마키코 언니’를 출품해 등단했다. 2018년 동양일보 동화부문 신인문학상을 받았다. 전북작가회의 회원, 동시창작 모임 ‘동시랑’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