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전북소방, 노후화된 소방헬기 바꾼다
전북소방, 노후화된 소방헬기 바꾼다
  • 최정규
  • 승인 2019.04.24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를 덮친 대형산불로 진화작업을 하는 소방헬기의 중요성이 커진 가운데 전북소방이 25년이 넘은 소방헬기 교체를 추진 중이다.

전북소방본부는 24일 2020년에 소방헬기를 교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전북의 소방헬기는 BK117-B2로 1993년 제작됐다. 최대 탑승인원은 10명이지만 각종 소방장비 등을 탑재할 경우 응급구조사와 환자가 각각 1명씩만 탑승해야 하는 소형기종이다.

또 BK117-B2는 화재 진화를 위해 담을 수 있는 담수용량이 670ℓ로 소형헬기 담수용량인 1200ℓ에도 미치지 못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각에서는 중형급(11~20인승) 이상의 헬기로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검토 중인 헬기기종은 AW-139, S-70, 수리온, H-175 등 4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두 중형급이다. 소방은 전북지역내 활용성을 고려해 기종을 선정한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