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포털의 지역 언론 차별 철폐하라" 각계로 확산
"포털의 지역 언론 차별 철폐하라" 각계로 확산
  • 전북일보
  • 승인 2019.04.24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방신문협회는 지난 3월 7일 제 55차 정기총회에서 '포털의 지역언론 죽이기 중단하라'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북일보 박형민 기자
한국지방신문협회는 지난 3월 7일 제 55차 정기총회에서 '포털의 지역언론 죽이기 중단하라'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북일보 박형민 기자

뉴스 유통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포털이 독과점 지위를 이용해 지역 언론을 배제하고 있는 문제에 대해 각계에서 성토하고 있다.

언론계와 언론노조, 정치권, 시민단체 등이 연이어 포털의 지역 언론 배제를 규탄하면서, 정부와 국회가 직접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이런 문제는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가 구독 가능한 언론사를 서울에 본사를 둔 44개사로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깊이 있는 기사를 재빨리 전송해도 콘텐츠 제휴를 맺은 언론사의 기사를 검색 상단에 올려주기 때문이다.

이에 지난 3월 7일 한국지방신문협회(한신협)가 ‘포털의 지역 언론 죽이기 중단하라’는 공동 성명서를 내면서 불붙기 시작했다.

한국지방신문협회는은 지난 3일 '디지털위원회'를 발족했으며 네이버 등 포털 운영사와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상대로 차별 시정을 촉구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국지방신문협회는은 지난 3일 '디지털위원회'를 발족했으며 네이버 등 포털 운영사와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상대로 차별 시정을 촉구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한국신문협회도 이달 1일 발행한 〈신문협회보〉를 통해 “포털의 지역뉴스 차별이 홀대를 넘어 지역 언론 죽이기로 치닫고 있다. 이는 미디어업계 전체의 현안으로 번지는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포털이 이런 현실을 개선할 의지가 없는 것 같다”는 진단과 함께 “정부와 국회가 직접 나서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언론노조는 지난 4일 신문법 개정 방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포털이 민주주의와 여론 다양성을 훼손하지 못하도록 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국언론노조 지역신문통신노동조합협의회(지신노협)는 26일 부산에서 총회를 갖고 구체적 투쟁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다.

전국언론노조가 지난 4일 신문법 개정 방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회견에서 포털이 민주주의와 여론 다양성을 훼손하지 못하도록 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일보 제공
전국언론노조가 지난 4일 신문법 개정 방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회견에서 포털이 민주주의와 여론 다양성을 훼손하지 못하도록 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일보 제공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오는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네이버의 지역 언론 차별 현실과 대응’을 주제로 토론회를 갖는다.

시민사회단체 역시 포털의 차별 시정에 힘을 보탤 태세다. 부산민언련 박정희 사무국장은 “포털의 지역언론 배제는 사회 다양성을 훼손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한 행동도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