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0:00 (일)
‘전북청년수당’ 도입
‘전북청년수당’ 도입
  • 김윤정
  • 승인 2019.04.24 20:2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시도와 다르게 구직청년 적정임금보전 형태로
월 30만원 씩 1년 간 360만원 신용카드 연계 포인트 형식지급
전북지역 특성에 맞게 기존 수도권의 청년수당과는 차이점 둬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도가 20~30대 청년 유출을 막고 타 지역보다 낮은 임금을 보전해 주기 위한‘전북청년수당’의 도입을 추진한다. 서울 및 수도권을 제외한 자치단체 중에서는 첫 청년수당 사업이다. 이 때문에 정책효과는 시범사업의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도가 추진하는 ‘전북형 청년수당’의 특징은 취업준비생이 아닌 전북 주력산업 분야에서 일하는 저소득층 청년근로자에게 지급된다는 점이다. 전북 기업들의 임금 급여 수준이 낮다보니 취업준비생이 아닌 청년근로자의 지원을 더욱 확대시켜 타지역 이탈을 막고 전북 정착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24일 전북도는 농업, 중소기업, 문화예술 분야에서 일하는 청년의 자립을 돕기 위해 ‘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월 30만 원 씩 1년 간 총 360만 원이 신용카드와 연계한 포인트 형식으로 지급된다. 이는 상품권 깡 등 부정사용을 방지하고, 소비처를 파악함으로써 지원의 실효성을 거두기 위함이다.

도는 5월 중순께 대상자 모집 공고를 내고, 하반기부터 1년간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지원 대상은 전북에서 1년 이상 거주하고 월 소득이 200만 원 이하인 만 18∼39세 청년이다.

가구중위소득이 120%를 넘거나 농장 경영주, 5인 이상 중소기업 중 제조업체 정규직, 한국예술인 복지재단으로부터 예술 활동증명을 받은 청년은 제외된다.

도는 첫해 시범사업비로 18억 원을 책정했으며, 시범사업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날 경우 오는 2021년부터 지원 대상을 확대해 2023년까지 총 1만 명(36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수당지급규모와 방식은 도내 청년단체와 청년구직자, 대학생 도내 14개 시·군 관계자들과 협의를 거쳤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임금이 적고, 일자리가 부족을 이유로 전북을 떠나는 청년이 없도록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후정리 2019-04-25 16:26:01
도대체
월 1만원이 뭡니까?
애들 과자값도 아니고

말로만 예우 예우 예우
현실은 나몰라라

지금 당장 월 1만원이 아니라 30만원으로
동일하게 인상하시길 바랍니다.

춘포 2019-04-25 09:33:38
전북 청년수당 월 30만원 VS 전북 참전명예수당 월 1만원

지금 당장 참전명예수당을 월 100만원으로 인상해라

전북도민 2019-04-25 09:21:03
전북 참전명예수당이 전국꼴지 월 1만원 이다.
이미 타 지역들은 월 20만원 25만원을 지급하지만
전북은 예산부족을 이유로 월 1만원을 지급한다.
돈있는 사람 한 끼 밥값도 안돼는 푼돈이다.

전북의 참전명예수당도
동일하게 월 30만원으로 인상하는 것이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