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15:35 (수)
청와대 새 대변인에 고민정
청와대 새 대변인에 고민정
  • 김준호
  • 승인 2019.04.2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첫 여성 청와대 대변인
방송국 아나운서 출신 2번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 “여러 세대·계층과 잘 소통할 것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공석중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후임에 고민정(40) 부대변인을 임명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발표했다.

고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첫 청와대 여성 대변인이다.

윤 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29일) 청와대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을 임명했다”며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 중 하나로,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를 수행했다는 평을 받는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 비서실의 가장 젊은 여성 비서관인 고 대변인은 여러 세대,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해 2년 가까이 선임행정관급 부대변인으로 활약했으며, 지난 1월 비서관으로 승진했다.

분당고와 경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했으며, 2004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문 대통령의 영입으로 지난 대선에서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 대변인을 지냈다.

청와대는 당초 언론인 출신의 외부 인사를 발탁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내부 인사 쪽으로 선회했고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고 대변인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국 아나운서 출신 인사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발탁된 것은 참여정부 당시 송경희 전 KBS 아나운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명박 정부 때 MBC 방송 기자 출신이었던 김은혜 현 MBN 특임이사가 대변인을 지낸 바 있다.

고 신임 대변인은 그간 부대변인을 맡으면서 김정숙 여사의 일정을 주로 담당했고, 김의겸 전 대변인 낙마 이후 문 대통령의 첫 순방이었던 이달 중앙아시아 방문 중에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담당했다.

청와대는 언론과의 소통을 기존 김의겸 전 대변인 때와 마찬가지로 고 대변인으로 일원화하고 공석인 한 자리의 부대변인 자리를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모든 청와대 소통은 고 대변인으로 일원화하겠다”며 “한정우 부대변인 한 명만 남는데 보강해 ’1대변인 2부대변인‘ 체제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