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00:00 (목)
전북도, 정부 추경 931억 원 확보
전북도, 정부 추경 931억 원 확보
  • 강정원
  • 승인 2019.04.2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대응·민생경제 긴급 지원 등 22개 사업

전북도는 정부 추가경정예산으로 931억 원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정부 추경에 반영된 사업은 미세먼지 대응 등 국민안전과 생활안정 등 민생경제 긴급 지원 사업으로, 전북도는 22개 사업이 반영됐다.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반영된 사업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81억 원, 1만대) △도로 재비산먼지 저감(33억 원, 도로청소차 22대) △쿨링&클린로드, 벽면녹화사업(5억 원, 9곳)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15억 원) △수소차·수소충전소(90억 원, 수소차 200대, 충전소 3곳) 등이다.

안전투자 사업으로 산불 대응을 위한 산불전문진화대(5억 5000만 원), 산불예방체계구축(5000만 원) 사업이 반영됐으며, △홍사~연정 대체우회도로(60억 원) △동계~적성 국도건설(50억 원) △성수~진안 2 국도건설(60억 원) △수리시설 개보수(60억 원) △재해위험지역 정비(44억 원) △국가하천유지보수(5억 원) △새만금 신항만 건설(243억 원) 등의 SOC 사업 예산도 반영돼 조기 완공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 기업비즈니스센터 운영(6억 원), 희망근로지원사업(80억 원), 소상공인 제로페이 확충(1억 원), 근대항만역사관(5억 원) 등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원을 위한 사업 예산도 담겼다.

이와 함께 생계급여(51억 원), 장애인활동서비스(4억 원), 긴급복지지원(5000만 원) 등 민생경제 긴급지원 사업 예산과 노인 일자리사업 지원(34억 원) 예산도 반영됐다.

이밖에 일자리 창출 등 풀(POOL)예산 사업도 남아 있어 향후 전북도에 지원되는 예산은 늘어날 전망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정부안에 과소·미반영된 사업 가운데 핵심 사업에 대해서는 정치권과 공조해 국회 상임위·예결위 단계에서 확보될 수 있도록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