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20:19 (월)
침체된 군산 오식도동, 봄바람 불까
침체된 군산 오식도동, 봄바람 불까
  • 이환규
  • 승인 2019.04.2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공장 매각·새만금 재생에너지 등 호재
건물 매매 문의 늘어, 원룸 등 부동산 시장 꿈틀

군산 오식도동에 봄바람이 다시 불까.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산단 속 주거지’ 오식도동에 최근 미묘한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일터를 잃은 근로자가 속속 떠나면서 원룸 공실률이 60~70%에 달할 만큼 고전을 면치 못했던 이곳에 최근 투자자들의 매매 문의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문의 자체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란 어렵지만 한동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오식도동에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는 건 분명 긍정적인 신호라는 평가다.

최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오식도동 원룸 건물들에 대한 매매 문의가 과거보다 크게 늘어난 상황이다. 이 일대에는 약 500개의 원룸이 밀집돼 있다.

실제 일부 급매로 나왔거나 저가 건물들의 경우 매매 거래가 성사되고 있고 빈방을 찾는 문의도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은 6~7년 전 만해도 외지에서 유입된 젊은이들과 외국인 근로자 등 원룸 수요가 많았지만 기업 붕괴 및 경기 침체가 맞물리면서 빈 원룸들이 많아지는 등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 이 때문에 원룸 건물 곳곳에는 ‘임대·매매’를 알리는 현수막이 수두룩했고, 특히 5~7억 원을 호가했던 원룸 건물 값도 크게 하락했다.

그러나 최근 한국지엠 군산공장 매각 및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단지,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 등 잇따른 낭보 소식에 투자자들이 어느 때보다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렴하게 나온 매물 등을 미리 사놨다가 향후 산단 등이 활성화되면 임대료를 충분히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심리와 장기적인 투자 차원에서다.

오식도동에 위치한 A부동산 관계자는 “개발 소식이 있으면 사람들이 관심을 두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확실히 1~2년 전보다 문의가 늘어나고 저가의 원룸들은 거래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기대만큼 활발한 정도는 아니다”라며 “아직 확대 해석하기에는 이르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부동산 관계자는 “원룸도 그렇지만 경매로 나온 공장들에 대한 낙찰률도 높아졌다”며 “향후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겠지만 당분간 이곳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급매로 나온 원룸들이 예전에 비해 상당수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산단 분위기가 서서히 전환되고 있는 만큼 저렴하게 팔 바엔 좀 더 시간을 두고 제 값에 팔겠다는 계산법이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부동산 중개업자는 “지난해만 해도 원룸을 팔기에 급급했지만 지금은 더 지켜보겠다는 건물주가 많아졌다. 그러다보니 문의에 비해 거래가 생각보다 많지 않다”고 밝혔다.

주민들도 오식도동 부동산 시장이 조금씩 꿈틀거리고 있는 것에 반색하는 모습이다.

상인 임 모(40) 씨는 “아직 체감은 안 되지만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예전처럼 사람이 북적대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