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15:02 (월)
국방부, 군산 주한미군 송유관 실태조사 착수
국방부, 군산 주한미군 송유관 실태조사 착수
  • 문정곤
  • 승인 2019.04.28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군에 내항~군산비행장간 도면 등 관련자료 요청
사전 현장 실태 파악 마치고, 향후 정밀조사 예정
군산시, 다음 달부터 153개소 환경기초조사 진행
군산시 옥서면의 한 주민이 주한미군 송유관 관련 구조물을 피해 영농일을 하고 있다.
군산시 옥서면의 한 주민이 주한미군 송유관 관련 구조물을 피해 영농일을 하고 있다.

속보= 군산지역에 매설된 주한미군 송유관에 대해 국방부와 군산시가 실태조사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1940~50년대와 1982년에 각각 매설된 채 수십 년간 공개되지 않았던 군산지역 주한미군 송유관의 실태가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7일 국방부는 “군산지역에 매설된 주한미군 송유관의 경로 파악 등을 위한 실태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국방부 대변인은 전북일보와 전화 통화 및 이메일을 통해 “군산 내항에서부터 매설된 과거 미군 송유관에 대한 부분은 인지하지 못했다”며 “미군 측에 내항~미 공군 군산비행장 구간의 송유관 경로가 기록된 도면 등 관련 자료를 넘겨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한 정밀조사에 앞서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사전 현장조사를 진행했다”면서“조속한 시일 내 지하에 매설된 것으로 추정되는 일부 구간에 대한 정밀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1982년 설치, 현재까지 37년째 사용 중인 군산항 3부두~미 공군 군산비행장 간 송유관 설치 도면에 대해서는 “주한미군의 군사시설로 미군 측에서 보유하고 있다”며 이 구간에 대한 송유관 부식 여부 등 전수조사에 대해서는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군산항 3부두~미 공군 군산비행장 구간은 주한미군이 현재 사용 중으로 해당 송유관은 미군 소유이기 때문에 SOFA 협정에 따라 이들의 협조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라는 게 국방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군산시도 환경부에 주한미군 송유관 인근 토양에 대한 환경오염 조사를 의뢰하는 등 실태조사에 나섰다. 군산시 관계자는“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의거, 5년에 1회 실시하는 환경기초조사 범위를 군산 미군기지 주변 외에 송유관 설치 지역까지 포함해 줄 것을 환경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방부와 환경부에 주한미군 측으로부터 유류 저장탱크 및 송유관 시설 설치 내력, 운영관리 여부 등의 자료를 받을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시는 다음 달부터 총 153개소(토양시료 체취 145개소, 지하수 관측정 7개소, 지표수 1개소)에 대한 토양 오염 여부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이 같은 소식에 지역 정치권을 비롯한 환경단체는 정밀조사를 통한 내항 구간의 송유관 실태파악과 함께 미군 소유라는 이유로 정보가 공개되지 않는 군산항 3부두~미 공군 군산비행장 구간에 대한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한안길 군산시의원은 “미군에서 관리한다는 이유로 우리 땅에 묻힌 송유관의 실태를 파악하지 못하는 것은 심각한 일”이라며 “정부는 주한미군으로부터 도면 등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송유관 부식 상태 등에 대해 정밀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중서 군산미군기지 우리땅찾기시민모임 사무국장은 “미군이 사유지를 무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 밝혀진 만큼 국방부는 송유관을 즉시 이설하고 전수조사를 통해 미군 송유관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