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15:02 (월)
목관 앙상블 ‘포레’ 창단연주회, 30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목관 앙상블 ‘포레’ 창단연주회, 30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 김태경
  • 승인 2019.04.29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젊은 연주자들, 목관악기 연주실력 뽐내
목관 앙상블 ‘포레’
목관 앙상블 ‘포레’

전북지역의 젊은 연주자들이 모여 만든 목관 앙상블팀 ‘포레’가 30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창단연주회를 연다.

팀명인 ‘포레’는 불어로 ‘숲’이라는 뜻. 이 이름에는 “숲처럼 포근하고 편안한 음악으로 관객들과 소통하겠다”는 단원들의 한 뜻이 담겨있다.

플룻 조인목, 오보에 양인선, 클라리넷 강유리, 바순 김예진, 호른 김주신, 피아노 최보경 등 연주자 여섯명이 한 팀을 이뤄 목관악기의 음색과 아름다움을 관객들과 함께 나눈다.

단원들은 대부분 전북지역 대학에서 음악을 전공한 후 국내외 다양한 연주에 출연하며 음악 실력을 키워왔다.

팀을 이끄는 플룻 연주자 조인목 씨는 “목관악기의 음색과 아름다움을 더욱 깊게 나눌 수 있는 앙상블 포레가 되겠다”면서 “앞으로 앙상블 포레가 펼쳐나갈 활동을 따뜻하게 지켜봐주시고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연주회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