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전북현대, 지역연고 구단 ‘상생 가치’ 실현 나선다
전북현대, 지역연고 구단 ‘상생 가치’ 실현 나선다
  • 천경석
  • 승인 2019.04.3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와 업무협약, 커뮤니티 구축 적극

전북현대모터스 축구단이 지역자치단체들과 상생의 가치 실현을 목표로 활발한 커뮤니티 구축에 나서고 있다.

전북현대는 전라북도를 비롯한 7개 시·군 지자체(전주시, 완주군, 고창군, 진안군, 무주군, 장수군)와 기존에 협약을 맺은 데 이어 동학농민혁명의 발원지인 샘고을 정읍시, 천혜의 변산반도를 품고 있는 부안군과 추가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북은 전주월드컵경기장 내 LED 광고 등을 통해 정읍시와 부안군의 시·군정 홍보뿐만 아니라 각 자치단체의 홍보 시너지 효과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특히 지난달 28일 서울과의 홈경기를 ‘부안군의 날’로 지정해 권익현 부안군수를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동측 광장에서는 부안군 특산품 시식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홍보 행사를 열었다.

지난 3월 30일 포항과의 홈경기에도 ‘전주시의 날’을 지정해 특례시 기원을 응원하고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에 나선 장수군을 위해 대형 홍보 현수막을 장내에 부착해 힘을 실었다.

전북현대는 향후에도 9개 지자체와 상생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전북현대 백승권 단장은 “전북도를 연고로 하는 프로축구단으로서 지자체와 상생할 기회를 더욱 만들어 가겠다”며 “전북현대가 시·군을 비롯해 도내 전역에 걸쳐 도민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현대는 오는 6월 23일 수원전과의 홈경기를 ‘정읍시의 날’로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