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여성에게 흉기 휘두른 50대, 2심도 중형
여성에게 흉기 휘두른 50대, 2심도 중형
  • 최명국
  • 승인 2019.04.3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강도살인미수 A씨 항소 기각

강도행각을 벌이며 흉기를 휘둘러 여성에게 중상을 입힌 5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등법원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황진구)는 30일 강도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59)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와 A씨의 항소를 각각 기각, 징역 12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10년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명령도 그대로 유지됐다.

A씨는 지난해 4월 21일 오후 4시께 전주시의 한 치과 여자화장실 문 앞에서 B씨(44·여)의 왼쪽 가슴을 흉기로 찔러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린 상태로, 화장실 옆에서 범행대상을 기다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1심에서 징역 12년이 선고되자 A씨는 “순간적으로 놀라는 모습을 보고 싶어서 그랬다. 강도의 고의가 없었다”며 항소했다. 검사도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재판부는 “범행 당시 피고인의 행동과 흉기로 찌른 부위 등을 감안할 때 강도의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된다”면서 “범행 당시 ‘가만히 있어라’라고 말을 했다는 이유로 강도살인의 고의가 없었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