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9:55 (일)
군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총력
군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총력
  • 이환규
  • 승인 2019.05.0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달 9일 중국에서 군산항으로 입국한 여행객이 가져온 피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확인됨에 따라 강력한 차단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양돈농가에게 발생현황과 방역조치사항을 지속적으로 홍보·교육하고, 발생국 방문 자제를 요청했다.

또 해외여행 축산관계자의 출입국여부를 국가동물방역통합시스템으로 확인하는 한편 해당농장의 예찰 및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양돈농가 담당관제를 시행하고 있다.

양돈농가 담당관은 중앙담당관 1명과 지자체공무원 2명이 매월 1회 직접 농장을 방문해 남은 음식물 처리, 외국인근로자 관리, 야생멧돼지 접촉방지 등의 방역점검을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농림축산검역본부와의 협업으로 해외방문 축산관계자의 철저한 관리와 검역강화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