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바람 부는 날은 장미동에 간다' 전북도립미술관 기획전 초대작품] 군산 아리랑
['바람 부는 날은 장미동에 간다' 전북도립미술관 기획전 초대작품] 군산 아리랑
  • 기고
  • 승인 2019.05.01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홍석 작품, 한지 위에 목탄, 116×76cm, 2018
서홍석 작품, 한지 위에 목탄, 116×76cm, 2018
서홍석 작품, 한지 위에 목탄, 116×76cm, 2018

수탈에 지친 농민들의 고달픈 모습과 허기진 사람에게 아름다운 계절 옷을 입고 자신을 내어 준 들풀과 들꽃들을 그렸다. 한지 위에 목탄 드로잉의 흔적으로 그때의 아픈 기억과 상처를 녹여내듯이 짓이겨 놓았다.

▲ 서홍석 미술가는 서울, 고양에서 개인전 8회, 국내외 아트페어 9회, 광화문 국제 아트페스티벌, KSBDA 국제작품전, 백제에서 백제를 말하다, 프랑스 국제 회화회 파리전 등에 출품했다.

작품 안내 = 이문수(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