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전북 출생아 수 1만명 선 무너져
전북 출생아 수 1만명 선 무너져
  • 최정규
  • 승인 2019.05.02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도내 신생아 출생 인원 9858명

전북지역에 아이의 울음소리가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전북에서 태어난 출생아 수 1만명 선이 처음으로 무너졌다.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6년간 지역별 분만심사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에서 태어난 아이는 9858명이다. 이는 2013년 1만 4838명에 비해 4980명(33.6%)이 감소한 수치다. 2014년은 1만 4341명, 2015년 1만 4144명, 2016년 1만 2872명, 2017년 1만 1200명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이밖에도 분만이 가능한 의료기관의 숫자도 줄어들고 있다.

2013년 전북의 분만기관수는 37곳이었지만 2014년 3곳이 줄어든 34곳, 2015년 33곳, 2016·2017년 32곳, 지난해에는 4곳이 더 줄어든 28곳으로 전북의 출산 인프라가 급격히 무너지고 있는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상대적으로 분만가능한 의료기관이 부족한 농촌지역의 산모들은 도시지역에서 출산을 하는 ‘원정출산’ 현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전북의 2017년 부모주소 기준 출생아 수는 1만 1300명이며 의료기관 기준 분만 수는 1만 1200명으로 지역출생아 수보다 의료기관 분만 수가 100명 적었다. 지난해에는 1만명과 9858명으로 142명이 적었다. 이는 산모가 해당 지역에서 분만하지 않는다는 것을 뒷받침 하는 자료다.

출산율이 떨어지자 운영이 힘들어진 산부인과는 분만실 운영을 포기하고, 아이 낳을 곳이 부족한 여성들은 출산을 망설이거나 장거리 원정 출산까지 감수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최 의원은 “초저출산 시대에 농촌지역의 분만감소는 더 심각하다”며 “권역별로 산모들의 대도시 원정출산이 계속되고 있는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분만시설의 숫자만을 늘리려는 현 지원정책을 재검토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