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00:00 (목)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발언 ‘타협없단 뜻 아냐’…이분법적으로 보지 말라”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발언 ‘타협없단 뜻 아냐’…이분법적으로 보지 말라”
  • 김준호
  • 승인 2019.05.0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 “청산 후 성찰, 공감 있다면 협치 가능”
“또 다른 적폐수사 하겠단 뜻 아냐”

청와대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사회원로들을 만나 국정·사법농단 사태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적폐청산이 안되면 타협이 없다’라고 해석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적극 해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많은 언론이 적폐청산이 먼저 이뤄지면 그 다음에 타협할 수 있다는 ‘선(先)청산·후(後)타협’ 기조로 보도했다. 이는 마치 타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도 읽힌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청산이 이뤄진 뒤 그 성찰 위에서 협치와 타협을 하겠다는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사회원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국정·사법농단 사태를 언급하며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뤄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자는 데 대해서 공감이 있다면 그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 언급에도 있지만, 국정·사법농단이 사실이면 반헌법적이자 헌법 파괴적인 것이라 타협이 쉽지 않다”면서도 “동시에 문 대통령의 발언에는 새로운 나라를 만들자는 성찰이나 공감이 있으면 얼마든 협치와 타협 가능하다는 뜻 또한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의 발언에도 ‘청산이 이뤄진 다음’ 이라는 언급이 들어가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자는 데 대한 공감을 말씀드리고자 한 것”이라고 재차 해명했다.

그러면서 “너무 이분법적으로 ‘적폐청산이 이뤄져야 타협이 있다’고 보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핵심 관계자는 “모든 사안을 무 자르듯 이분법적으로 볼 수는 없다. 아무것도 안 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청산이 이뤄진 다음 성찰과 공감이 있다면 협치와 타협이 가능하다는 것인데, 본의와 다르게 해석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왜 이 시점에 문 대통령이 적폐청산이라는 단어를 꺼냈느냐는 질문도 많다”며 “현재 진행되는 수사에 대해 ‘그만하자’, ‘피로감이 있다’는 여론도 있고, 반대편에서는 ‘미흡하다’는 여론도 있다. 이에 대한 대통령의 시각을 말씀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렇다고 또 다른 적폐수사를 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며 “우리 정부는 적폐 수사나 재판에 관여하지 않고 있다는 점도 다시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언론의 메시지 해석에 대해 바로잡으라는 주문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지 않다. (참모진이) 언론 모니터링을 한 것”이라고 답했다.

전날 원로들이 ‘대통령이 직접 협치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한 것과 관련, 청와대에서 현재 추진 중인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