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2 00:01 (수)
순창 역사기록 찾기 민간기록물 공모전 수상작 선정
순창 역사기록 찾기 민간기록물 공모전 수상작 선정
  • 임남근
  • 승인 2019.05.0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 삼인대 관련 기록물 ‘대상’

순창군이 최근 민간기록물 공모전을 통해 대상 1명, 최우수상 2명, 우수상 4명, 장려상 10명 등 총 17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7일 군에 따르면 시간이 갈수록 사라지고 훼손되어 가는 순창의 모습을 기억하고 후대에 전승하기 위해, 지난 2월 18일부터 4월 12일까지 ‘순창 역사기록 찾기’ 민간기록물 공모전을 진행했고 공모전에는 59명이 응모하여 222건의 기록물이 접수됐다.

심사결과 대상에는 1873년 ‘삼인대 입안절목’을 포함하여 1818년부터 1901년까지 삼인대와 관련된 총 87점의 기록이 선정됐다. 삼인대 기록은 순창의 절의(節義) 정신과 정체성을 드러낼 수 있는 자료로서, 역사적 가치와 희소성을 인정받아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에는 한국전쟁 참전 학도의용군 신고서류와 1950년대 면민장 장례 사진첩 등 적성면 행사 사진 16점이 선정됐다.

우수상으로는 조선시대 과거시험 답안지인 시권과 교지 17점, 순창의 갑오동학혁명 및 독립운동 관련 인사의 행적집 등 19점, 일제강점기 공립심상소학교 및 공립초등학교 통지표와 조선 후기 5대에 걸친 6명의 효자에게 내려진 정려 교지가 선정됐다.

신옥수 행정과장은 “처음으로 시행한 역사기록 공모전에 소중히 간직해 온 기록물을 응모해 주신 모든 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순창의 과거를 보여줄 수 있는 많은 자료를 더 발굴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