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16:11 (일)
전주시, 미세먼지 잡는 분진흡입차량 운영
전주시, 미세먼지 잡는 분진흡입차량 운영
  • 최명국
  • 승인 2019.05.07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최초로 이달 말부터 2대 운행
주요 간선도로·팔복동 공업지역서 가동
전주시가 구입한 도로 먼지 흡입차량. 사진제공= 전주시
전주시가 구입한 도로 먼지 흡입차량. 사진제공= 전주시

전주시가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도로 위 분진을 빨아들이는 특수차량을 도입한다.

시는 차량 통행으로 발생되는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달부터 전북지역 최초로 ‘도로 먼지 폭풍흡입차’ 2대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시는 교육과 시험운행 등을 거쳐 오는 27일부터 7.5톤 규모의 CNG 도로 먼지 흡입차량을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운행 구간은 차량 및 인도 통행객이 많은 6차선 이상 주요 간선도로와 전주천·삼천 등 천변 산책로 인접 도로다.

또 대기오염 물질 배출 및 대형화물차량의 통행량이 많은 팔복동 공업지역 일대다.

먼지 흡입차량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출·퇴근 시간대를 피해 운행된다.

이 차량은 도로 가장자리 차선을 따라 운행되던 기존 노면청소차와는 달리 도로 중앙인 1~2차선을 따라 운행돼 도로 분진과 배출가스에서 나오는 유해 중금속 제거에 효과적이다.

이는 최근 국립환경과학원이 발표한 ‘전주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배출 현황’ 자료에서 전주지역 미세먼지 발생량의 대부분이 도로 이동오염원 등 길 위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된 데 따른 조치다.

전주시 관계자는 “도로 위 분진은 자동차 배출가스와 섞여 대기 중의 미세먼지보다 건강에 더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시민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도로 미세먼지를 제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