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19 03:03 (월)
TV 드라마 ‘녹두꽃’ 촬영지 고창읍성·선운사 '유명세'
TV 드라마 ‘녹두꽃’ 촬영지 고창읍성·선운사 '유명세'
  • 김성규
  • 승인 2019.05.0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읍성
고창읍성

고창군이 제작 지원하는 TV 드라마 ‘녹두꽃’이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촬영지인 고창읍성과 선운사가 더욱 유명세를 타고 있다.

휴일이었던 지난 6일 고창읍성을 찾은 많은 관람객들이 평근당을 배경으로 줄지어 사진을 찍었다. 평근당은 드라마에서 전라감영으로 나오는 곳이다.

또한 동학군과 관군의 전투신이 촬영된 ‘선운사’, 남녀 주인공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선운산 산책길’, 여기에 형과 아우가 진한 우애를 나눴던 ‘복분자주’도 입소문을 탔고, 드라마 초반부의 핵심 장면들이 촬영된 ‘무장읍성’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드라마 연기자와 스텝 등 100여 명이 고창지역 숙박업소와 식당을 이용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고창읍성 문화해설사 오향심 씨는 “평소 고창읍성을 찾은 군민과 관람객들에게 시원한 그늘이 되어주던 평근당이 드라마 촬영지로 알려지고 난 뒤부터 건물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관광객들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드라마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 형제의 휴먼 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동학농민혁명이 전국적 민중운동으로 커져갔던 ‘무장기포지’, ‘전봉준 장군 생가’가 있는 고창군도 제작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