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20:12 (월)
한미 정상 “북한 대화궤도 이탈 않아야”…협상 조기재개 방안 협의
한미 정상 “북한 대화궤도 이탈 않아야”…협상 조기재개 방안 협의
  • 김준호
  • 승인 2019.05.08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밤 10시부터 35분간 통화…양 정상 “북 발사체 이후 한미공조 효과적”
문재인 대통령, 발사체 관련 정부입장 설명…“트럼프 트윗, 북 견인 결정적 역할”
트럼프 “한국의 인도적 차원 대북 식량지원 시의적절”…방한 긴밀히 협의키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통화를 하고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조기에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미정상이 이날 밤 10시부터 35분간 통화하며 이같은 내용의 대화를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지난 4일 북한의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한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고, 한미 정상은 또 북한의 발사 직후 한미 양국 정부가 긴밀한 공조하에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 매우 효과적이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발신한 트윗 메시지가 북한을 계속 긍정적 방향으로 견인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북한이 발사체를 쏜 지 약 13시간 만에 트위터에 “김정은은 내가 그와 함께 한다는 것을 알고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합의는 이뤄질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특히 양 정상은 통화에서 최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보고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

이에 따라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이며, 이 역시 북한을 대화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는 관측도 나온다.

또 양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에 방한하는 방안에 관하여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한해달라고 초청을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사의를 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