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4 07:47 (금)
전주생태동물원, 다람쥐원숭이·호랑이 새 보금자리 '착착'
전주생태동물원, 다람쥐원숭이·호랑이 새 보금자리 '착착'
  • 최명국
  • 승인 2019.05.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연내 조성 마무리
자연서식지와 유사한 환경
재규어 등 맹수의 숲도
원숭이사 조감도. 사진제공= 전주시
원숭이사 조감도. 사진제공= 전주시

전주동물원에서 어린이에게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다람쥐원숭이들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갖게 된다.

전주시는 전주생태동물원 사업의 하나로 올 연말까지 국비 등 약 20억원을 들여 원숭이사를 조성한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시는 2015년 완료된 전주생태동물원 조성 기본계획용역에 따라 사자·호랑이사, 큰물새장, 늑대사, 곰사 등의 시설환경을 개선해 왔다.

현재 약 30%의 공정률을 기록 중인 원숭이사는 4종의 원숭이를 위한 보금자리로 부지 3430㎡에 건축물 3개 동, 내실 7개, 방사장 4개, 다람쥐원숭이 특화시설로 조성된다.

특히 원숭이사 부지 중앙에 마련되는 다람쥐원숭이 특화공간은 높이 8m의 놀이공간과 수목, 특수철망 등으로 구성됐다.

이에 따라 다람쥐원숭이들은 철장으로 된 좁은 공간이 아닌 자연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을 갖춘 보금자리에서 맘껏 뛰놀수 있게 됐다.

중남미 열대우림의 20∼30m 높이의 나무에 사는 다람쥐원숭이는 호기심 많고 활달한 성격을 가진 동물이다.

또 시는 올 연말 완공을 목표로 시베리아 호랑이사 신축 공사도 진행하고 있다.

호랑이사도 현재 약 30%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잇다.

시는 올해 안에 재규어·스라소니·표범 등 맹수들의 새 보금자리인 ‘맹수의 숲’과 콰나코·라마·마라 등이 생활할 ‘초식동물의 숲’도 조성할 계획이다.

전주동물원 관계자는 “생태동물원의 가치를 미래 주역인 아이들에게 알리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동물들에게 충분한 활동 공간을 제공하고, 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