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여기서 가장 가까운 대피소는"…맞춤형 안전정보서비스 추진
"여기서 가장 가까운 대피소는"…맞춤형 안전정보서비스 추진
  • 연합
  • 승인 2019.05.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국민 개인의 특성과 필요에 따라 ‘맞춤형’ 안전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9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개발’ 착수 보고회를 열고 연구과제 내용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생활안전 예방서비스는 재난 상황 시 경보나 교통·치안·시설·보건·환경·산업현장 관련 등 생활에서 필요한 다양한 안전정보를 개인의 특성과 선호, 환경에 따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재난안정정보 애플리케이션(앱) ‘안전디딤돌’ 등 현재 제공되는 서비스는 모두에게 동일한 정보를 송출하는 방식인 데 비해 생활안전 예방서비스는 사용자의 환경과 조건을 고려해 다르게 안내를 해준다.

지진 등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대피 경보와 함께 사용자가 있는 곳에서 가장 가까운 대피소를 알려주고, 정보 전달도 시각장애인에게는 음성, 청각장애인에게는 진동과 문자를 통하는 식이다.

행안부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서비스에 필요한 기반기술을 개발한다.

이후 1년간 시민체험단 실증을 거쳐 2023년 지방자치단체에 시범 적용한 뒤 전국으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기술기준과 서비스표준·시험체계를 만들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핸디서비스에서 정부·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생활안전 데이터 등을 이용해 사용자 맞춤형 예방서비스를 제공한다.

어린이, 임신부, 노인, 장애인 등 생애주기와 특성을 고려해 생활 속에서 조심해야 할 위험과 대응방법을 알려주는 가상현실 콘텐츠도 개발해 함께 서비스한다.

이정렬 행정안전부 재난협력정책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화재나 지진 등 재난 상황 발생 시 개인 맞춤형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실제상황을 가정한 체험교육을 해 안전사고를 줄이는 데 크게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