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20:20 (월)
전주시, 교통사고 위험 줄인다
전주시, 교통사고 위험 줄인다
  • 최명국
  • 승인 2019.05.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우정청 사거리, 서신동 유연로, 진북동 기린대로 등
교통신호기 및 안전시설, 과속 위반 단속카메라 설치

전주시가 무단횡단 등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도로에 안전시설 등을 설치한다.

전주시는 올해 △효자동 전북지방우정청 사거리 △서신동 유연로(KEB하나은행~부킹나이트) △진북동 기린대로와 안덕원로가 만나는 사거리(정동영 의원 사무실 앞) 등 3곳을 대상으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무총리실 주관 아래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관련기관이 협조 체계를 구축해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도로를 안전하게 바꾸는 프로젝트다.

사업 대상지역은 최근 3년간의 교통사고 자료에 대한 조사·분석을 토대로 도로환경 개선 때 교통사고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판단되는 지역이다.

해당 구간 및 지점에는 차선이 조정되거나 교통신호기 및 안전시설, 신호·과속 위반 단속카메라 등이 설치된다.

시는 올 상반기 중 효자동과 서신동 지역에 대한 공사를 끝낼 계획이다. 진북동 지점의 경우 행정안전부의 설계 검토를 거쳐 하반기에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