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20:20 (목)
최용수 감독의 UCL 예측 "리버풀이 우승하지 않을까"
최용수 감독의 UCL 예측 "리버풀이 우승하지 않을까"
  • 연합
  • 승인 2019.05.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이 있으니 토트넘 편을 들어야 하나 싶기도 하지만……아무래도 리버풀이 우승할 것 같습니다”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은 이번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의 주인공을 리버풀(잉글랜드)이라고 예상했다.

최 감독은 대구 FC와의 K리그1 11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9일 경기도 구리의 GS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FC서울 미디어데이에서 ”리버풀이 보여준 포기하지 않는 투혼에 감동했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8일과 9일 열린 UCL 경기를 모두 챙겨봤다고 했다.

리버풀은 8일 UCL 4강 2차전에서 바르셀로나(스페인)에 4-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0-3 대패를 당해 패색이 짙었던 리버풀은 2차전 승리로 합계 스코어 4-3을 기록, 극적으로 결승에 올랐다.

9일 아약스(네덜란드)를 상대로 UCL 4강 2차전을 치른 토트넘(잉글랜드) 또한 ‘역전 드라마’를 쓰며 결승에 합류했다.

1차전을 0-1로 내줬던 토트넘은 2차전 전반까지 0-2로 뒤졌지만, 후반 들어 3골을 몰아쳐 아약스를 꺾었다.

최용수 감독은 “리버풀이 2차전에서 그렇게 뒤집을 줄은 몰랐다”며 “토트넘도 전반전에 0-2로 뒤졌을 때 게임이 끝났다고 생각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역시 세계 최고의 팀에서 뛰는 선수들은 프로로서 자신의 가치를 경기장에서 보여줘야 한다는 의지가 있는 것 같다”며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골을넣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선수들의 노력은 축구의 묘미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올해 우승팀이 어디가 될 것 같냐는 질문에는 “손흥민이 있는 토트넘 편을 들어야 하나”라며 잠시 망설이다 “리그에서도 잘하고 있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UCL 결승에 오른 리버풀이 우승하지 않을까 싶다”고 예상했다.

최 감독과 함께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서울의 고광민은 “영화를 보는 것만큼 재밌게 경기를 지켜봤다”며 “프로라면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하고, 포기하지 않으면 좋은 결과가 온다는 것을 다시 느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