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냉장고에 보관중인 1600만원 훔쳐 달아난 30대 중국인 ‘영장’
냉장고에 보관중인 1600만원 훔쳐 달아난 30대 중국인 ‘영장’
  • 최정규
  • 승인 2019.05.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경찰서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속은 피해자의 현금을 훔쳐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전달한 혐의(절도)로 중국 국적의 A씨(30)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9일 오전 11시 38분께 군산의 한 아파트에 침입해 집주인 B씨(80)가 냉장고에 넣어둔 16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B씨는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니 은행에서 돈을 인출해 집에 보관하라’는 보이스피싱 조직원의 전화를 받고 현금을 냉장고에 넣어뒀다.

B씨가 집을 비우자 A씨는 냉장고에 보관한 현금을 가지고 도주한 뒤 자신의 수수료 100만원을 수고비로 받고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1500만원을 전달했다.

경찰은 피해자의 신고로 수사에 나서 범행 4주 만에 경기도 수원시의 한 공동 주택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조사에서 그는 “인터넷에서 만난 지인이 냉장고에 있는 돈을 갖다 달라고 해서 심부름을 했다”며 범행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