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18:12 (금)
전북교육청, 전국소년체전 대표선수 격려
전북교육청, 전국소년체전 대표선수 격려
  • 천경석
  • 승인 2019.05.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교육감, 이리중학교 핸드볼·펜싱팀 30명 훈련 격려

전북교육청이 제48회 전국소년체전을 앞두고 이리중학교를 방문해 훈련 중인 전북 대표 선수들과 학교 관계자 등을 격려했다.

‘비상하라 천년전북, 하나되라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도내 일원에서 개최되는 전국소년체전은 전국 17개 시·도 선수단 1만7000여명이 36개 종목에서 뜨거운 땀방울을 흘린다.

전북에서는 초·중학교 학생선수 804명과 지도교사 245명, 지도자 245명 등 총 1,294명이 초등학교 20종목, 중학교 35종목에 참가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겨룬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이리중학교 핸드볼·펜싱 등 대표선수 30명을 만나 일일이 악수를 하며 선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교육감은 “결과에 얽매이지 않고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며 “즐기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빛이 나게 되어있다. 힘껏 응원하고 있으니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해 좋은 결과를 얻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리중 펜싱부 주장 신찬양 선수는 “열심히 노력해 온 만큼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핸드볼부 주장 권재권 선수는 “단체전인 만큼 팀워크를 이뤄 필승의 각오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24개를 포함 73개의 메달획득을 목표로 한다. 기록 종목의 펜싱, 양궁, 육상 체급 종목의 역도, 유도, 레슬링, 단체종목의 핸드볼(이리중), 배구(남성중) 등 다양한 종목에서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역도종목의 경우 2개 학교(순창북중, 전주용소중)에서 각 3관왕을 노리는 것도 관전포인트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지난 4월 22일부터 전국소년체전에 참가하는 학교와 훈련장을 찾아 격려를 진행해 왔으며 전북 대표로 출전하는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과 사기 진작에 힘써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