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만성기침! 호흡기 건강 적신호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만성기침! 호흡기 건강 적신호
  • 기고
  • 승인 2019.05.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맑은 하늘에 더해진 봄볕이 완연한 봄을 알리지만, 낮과 밤의 일교차를 더 크게 벌려놓고 있다.

하루에도 심하게는 20도 이상 벌어지는 기온차에 감기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진 요즘이다.

여기에 미세먼지나 꽃가루까지 기승을 부려 봄철에는 호흡기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높다.

그 중에서도 기침은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인데, 만약 기침이 3주 이상 지속된다면 단순한 감기로 봐서는 안됀다.

이는 폐나 기관지와 같은 호흡기 건강의 이상을 알리는 신호인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요즘 같이 일교차가 크고, 미세먼지나 꽃가루로 대기가 좋지 않을 때는 기침 횟수가 많아질 수 있는데, 이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지만, 특별한 원인 없이 3주 이상 기침이 멈추지 않고,일상생활에 불편을 겪을 정도로 심한 기침이 계속된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호흡기와 폐 건강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 생활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기침을 유발하는 주변의 환경을 개선하고,균형 잡힌 식단, 꾸준한 운동을 통해 면역력을 높여야 한다.

평소 개인 위생에도 철저히 신경쓰고, 틈틈이 물을 자주 마시고, 40~60%의 실내습도를 유지해 기관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