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4 17:21 (금)
요양원 파업 중에 교도소 찾아간 공무원
요양원 파업 중에 교도소 찾아간 공무원
  • 국승호
  • 승인 2019.05.12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승호 제2사회부 기자. 진안.
국승호 제2사회부 기자. 진안.

진안군이 지난 3일 발생한 진안군노인요양원 총파업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해 한 고위공무원의 부적절한 처신이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노인요양원 총파업 여파로 80대 후반의 치매 노인 C씨가 어린이날 연휴 시작일인 지난 4일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뜻하지 않게 숨졌다. 사건이 발생하자 노측(요양보호사), 사측(요양원)은 물론 지도·감독청인 진안군은 사태 수습에 골몰했다.

그런데 연휴 종료 후 첫 출근 날인 지난 7일 진안군청에선 이해하기 힘든 일이 일어났다. 그 날 담당 공무원들은 빗발치는 문의 전화, 줄을 잇는 다수 언론의 인터뷰 요청, 파업 대책회의 및 보고, 노측과 사측 사이 중재, 시간을 다투는 자료 작성 등으로 ‘1인 다역’을 하며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하지만 중심 역할을 해야 할 고위공무원 A 씨가 홀연 사라졌다. A 씨는 위로 최성용 군수권한대행과 아래로 요양원 담당 부하 직원들이 동분서주하는 상황에서 예정에 없던 ‘반가(연가의 절반)’를 냈다. A 씨는 전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항로 군수를 면회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요양원 관련 업무의 상위 결재선상에 있는 A 씨에게 ‘군수만 챙겼다’는 등의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A 씨는 “휴일에 (숨진 노인 빈소) 조문까지 했다”며 사태 수습에 힘을 보탰다고 항변하고 있다. 이는 볼멘소리이자 변명으로 들린다. A 씨가 의료원 총파업과 관련한 모든 상황을 주시하고 지휘해야 하는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이날 A 씨의 전주교도소 방문은 최성용 군수권한대행이 철회한 것을 대신한 것이어서 뒷말이 무성하다. 최 대행에 따르면 사태가 위중해 이 군수 면회 가기가 어려운 형편이었다.

고위공직자로서 군민이나 업무는 뒷전이고 ‘군수님만 바라본다’는 지적을 받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지금 진안은 전·현직 군수가 모두 구속된 심각한 위기 상황이다. 모두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