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20:20 (월)
부안 모 병원서 액화 헬륨가스 누출, 인명피해는 없어
부안 모 병원서 액화 헬륨가스 누출, 인명피해는 없어
  • 최정규
  • 승인 2019.05.12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오후 6시28분께 부안의 한 병원에서 액화 헬륨가스 1100L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의료진과 환자 3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누출된 액화 헬륨가스 인근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액화 헬륨가스는 자기공명영상(MRI) 장비에서 사용하는 액체다. 극저온에서만 액체 상태로 존재해 사람 피부에 닿으면 동상에 걸릴 수 있다. 가스를 흡입할 경우 질식할 수도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