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2 16:57 (월)
전주시 커뮤니티케어 선도도시 이끌어낸 이춘배 TF팀장
전주시 커뮤니티케어 선도도시 이끌어낸 이춘배 TF팀장
  • 최정규
  • 승인 2019.05.12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 노인들을 돌보는 돌봄사업, 이제는 국가와 지자체가 책임져야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전주시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총괄 태스크포스(TF) 팀장을 맡고 있는 이춘배(53) 전주시 희망복지지원 팀장의 말이다.

최근 시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 케어)’ 선도도시로 지정됐다. 시가 선도도시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것은 이 팀장의 노력이 컸다.

커뮤니티 케어는 돌봄을 필요로 하는 주민들이 자택이나 그룹홈 등 지역사회에 거주하면서 개개인의 욕구에 맞는 복지 급여와 서비스를 제공받는 시스템이다.

의료기관이나 요양시설 중심의 돌봄에서 벗어나 지역사회가 힘을 모아 노약자를 돌보는 것으로,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그러나 사업은 시작부터 어려웠다. 외부의 목소리보다 사업을 추진하는 시와 민간협력단체에서 커뮤니티케어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가 컸기 때문이다.

이유는 해당 직원들이 기존 업무외 또 다른 업무가 늘어나는 것을 기피하면서 발생했다.

이 팀장은 즉각 설득에 나섰다. 그는 사업을 반대하는 이들을 직접 찾아다니며 “언젠가는 우리 앞에 다가올 일이다. 지금 이러한 커뮤니티 케어 시스템을 만들어 놓지 않으면 나중에는 더욱 힘들 것”이라고 설득했다.

한 사람에게만 무려 56번을 찾아가 설득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또 다른 걸림돌도 있었다. 3명의 사회복지사 팀원을 이끌고 사업기획을 했지만 “사회복지사는 기획과 행정에 취약하다”는 선입견때문이다.

이 팀장은 “주변에서 사회복지사는 행정에도 약하고 기획도 약한데 그들을 이끌고 무엇을 할 수 있겠냐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면서 “오히려 이러한 이야기가 더욱 이를 악물고 열심히 일을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사업을 기획하는 50일간 이 팀장은 하루도 쉴 수 없었다. 매일 계속되는 밤샘작업에 가족의 얼굴조차 보기 힘든 상황의 연속이었다.

이러한 노력으로 전주시는 지난 4월 광주 서구, 경기 부천, 충남 천안, 경남 김해시 등과 함께 커뮤니티 케어 선도도시에 선정됐다.

이 팀장은 “돌봄사업은 과거 이웃사촌간의 공동체생활을 부활시킬 수 있는 핵심”이라면서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책임을 지고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