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0 20:05 (일)
남원시, 근현대기록관 올 상반기 중 개관
남원시, 근현대기록관 올 상반기 중 개관
  • 신기철
  • 승인 2019.05.1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의 추억을 공유하고 보존하는 공간으로 ‘남원다움 근현대기록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남원시는 지역의 어제와 오늘을 기록하고 보존하는 공간인 라키비움(도서관·기록관·박물관 합성어) 형태의 근현대기록관을 올해 상반기 중 개관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해 남원시 금동 고샘지구에 지어진다. 지상 2층 연면적 671.6㎡ 규모다. 지역 근현대의 모든 매체를 읽고 볼 수 있는 ‘남원 포레스트’, 과거 행정을 체험하고 전시하는 ‘나도 공무원’, 일상 생활사를 추억하고 공유하는 ‘공간의 기억’ 등 복합문화공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남원다움은 광한루원~남원예촌~고샘지구~공설시장(월매야시장)과 연계해 지역관광 활성화와 구도심 문화재생 등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앞으로 남원 근현대 역사와 기록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남원의 이야기를 보존하고 공감하는 남원다움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