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20:35 (월)
전주, 건설현장 산재 사망사고 많다
전주, 건설현장 산재 사망사고 많다
  • 백세종
  • 승인 2019.05.13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018년도 산업재해 확정기준 사망사고' 통계 발표
전주시, 10명으로 전국서 5번째 기록
건설사 포스코, 발주청은 한국전력 가장 많아

최근 건설현장에서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건설사는 포스코건설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발주청 중에서는 한국전력이 가장 많았고, 지역별로는 전주시가 전국 세번째를 기록했다.

이에 대형건설사들이 지역에서 돈벌이에만 급급한 채 건설현장 안전에는 등한시 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13일 발표한 ‘2018년도 산업재해 확정기준 사망사고’ 통계에 따르면 국내 건설사 중에서는 포스코건설이 10명으로 산업재해 사망자수가 가장 많았다.

이어 현대건설이 7명, GS건설과 반도건설이 각각 4명, 대우·롯데·태영·한신공영·두산·대방건설이 각각 3명의 순이었다.

산업재해 확정기준은 산업재해로 확정받은 시점을 기준으로 마련한 통계다.

발주청 중에서는 한국전력이 12명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9명, 한국도로공사 8명, 한국농어촌공사 5명, 경기도 교육청과 대전지방 국토관리청, 서울시가 각각 4명이었다.

사망사고 발생 지역별로는 경기 화성시가 14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고양시와 용인시, 경남 창원시가 각각 11명, 경기 평택시와 경북 포항시, 전북 전주시가 각 10명이었다.

지난 해 건설현장 사고사망자는 485명으로 2017년도보다 21명이 줄었다. 재해유형으로는 추락으로 인한 사망자가 290명(59.8%)으로 가장 많았다.

규모별로는 20억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 사망자가 261명(53.8%)으로 가장 많았다. 또 민간이 발주한 공사의 사망자가 365명(75.3%)으로 공공공사(120명)보다 3배 이상 많았다.

국토부는 올해 7월부터는 매월 정기적으로 사망사고 다발주체 명단을 공개할 방침이며, 오는 20일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건설국장이 참여하는 건설정책 협의회를 열고 건설사고 저감노력에 나설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발주청과 인·허가기관, 그리고 원도급사 등 건설공사 핵심주체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개별 주체들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경영문화를 만들어 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