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17:32 (월)
청와대 “여야정 협의체·5당 대표 회동 조속 성사” 재차 촉구
청와대 “여야정 협의체·5당 대표 회동 조속 성사” 재차 촉구
  • 김준호
  • 승인 2019.05.13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대변인 “원칙적 입장 불변…추경·민생현안·인도적 대북식량지원 문제 등 산적”
한국당 ‘1대1 회담’ 역제안에 수정제안…“5당 대표회동 수용할 때 1대1 회담 가능성 열어”

청와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동을 촉구한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의 조속한 가동과 함께 5당 대표의 조기 회동 입장을 재차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추경과 민생현안 등 국회에서 입법으로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그런 만큼 작년 11월 이후 멈춰버린 여야 5당의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재가동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집권 초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직접 제안하며 소통·협치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며 “이후 1년이 지난 작년 8월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의 본격 가동에 합의했고, 작년 11월 첫 회의에서 경제·민생 관련 입법·예산에 초당적 협력하기로 합의문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청와대는 산적한 국정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최대한 빨리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정상 가동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미 제안한 바 있는 5당 대표 회동도 조기에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당 대표 회동인 만큼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 문제를 비롯한 국정 전반으로 의제를 넓혀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져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를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제외한 교섭단체로만 진행하자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역제안에 대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는 힘들게 만들어졌다”며 “원칙적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5당 대표 회동이 아닌 일대일 회동을 하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제안에 대해서도 “5당 대표 회동은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해 국회와 논의하자는 뜻에서 대통령이 제안했다”며 “이에 야당은 국정 전반으로 의제를 넓혀달라 요청했고, 그런 상황에서 5당 대표 회동을 재차 제안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황 대표도 5당 대표 회동에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한국당이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간 회동을 수용할 경우 문 대통령과 황 대표 간 일대일 회동을 개최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런 방안을 한국당 측에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고 대변인은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한국당이 불참하면 다른 형식의 소통 채널을 고민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한국당이 안 받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이 협의체는 국정 현안을 빨리 해결하고자 만들어졌다”며 “그에 공감하면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언급했다.

‘5당 대표 회동이 지지부진하면 곧바로 정부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하느냐’는 물음엔 “대통령은 식량 지원이 국민적 합의를 얻어야 하고 국회 논의도 있어야 한다고 대담에서 말했다”며 “함께 지혜를 모아보자는 의미에서 요청했고 그게 이뤄져야 다음 단계를 상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정상은 대북 식량 지원 문제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고, 검토 단계에 들어간다고 말씀드렸다”며 “양 정상이 지지 입장이라고 해서 당장 오늘내일 이뤄지는 게 아니라고도 말한 바도 있다. 긴 호흡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