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16:36 (목)
전북도, 말산업·승마산업 활성화 박차
전북도, 말산업·승마산업 활성화 박차
  • 강정원
  • 승인 2019.05.13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86억 원 투입, 전국승마대회 개최 등 8개 사업 추진
말산업 특구 5개 시·군에 사업비 60억 원 투자 계획

전북도는 성장잠재력과 부가가치가 높은 말산업과 승마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전북도는 올해 승마사업 활성화와 말산업 시설 구축을 위해 8개 사업에 8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

전북도에 따르면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승마체험 기회 제공을 위해 12억9700만 원을 지원하며, 5곳의 유소년 승마단 창단·운영을 위해 1억6000만 원을 지원한다.

말산업 특구 지정과 연계해 기존의 2개 전국승마대회 이외에 전라북도 도지사배 전국승마대회를 신규 개최할 계획이며, 말산업 특구 2년차 사업으로 60억 원을 투자한다.

또 익산 재활승마인프라 구축, 김제 벽골제 말토피아체험관 조성, 완주 역참문화체험관 조성·전문 승용마 사육시설 현대화 등의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북도는 지난 3일 말산업 육성을 위해 5년마다 계획을 수립·시행하고 행정·재정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제정한 ‘말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를 공포했다.

앞서 전북도는 정부의 ‘말산업 육성 종합계획(2012~2016년)’과 연계해 ‘전라북도 말산업 육성 종합계획(2013~2020년)’을 수립,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695억 원을 투자해 말산업 기반시설을 구축했다.

지난해에는 익산시와 김제시, 완주군, 진안군, 장수군 등 5개 시·군이 전국 말산업 특구로 지정돼 2018년과 2019년 사업비 100억 원을 확보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말산업은 1차 생산에서 3차 체험·관광까지 모두 아우르는 복합산업”이라면서 “앞으로 전북이 말산업 분야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육성하고, ‘말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 제정을 계기로 말산업을 체계적으로 발전시켜 지역 경제 활성화와 도민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