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2 00:01 (수)
유성엽 “제3지대 신당 없으면 평화당·바른미래당 전멸”
유성엽 “제3지대 신당 없으면 평화당·바른미래당 전멸”
  • 김세희
  • 승인 2019.05.13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평화당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유성엽 의원 기자간담회
바른미래당과 제3지대 창당 진력…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 없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유성엽 의원(왼쪽 세번째)이 원내대표로 선출되자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유성엽 의원(왼쪽 세번째)이 원내대표로 선출되자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정읍·고창)는 “제3지대 신당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내년 총선에서 민주평화당도, 바른미래당도 전멸한다. 당내 의견을 최대한 모아 제3지대 창당에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13일 원내대표 선출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경제분야에서 실정하고 있고 자유한국당도 잘하고 있지 않은 데 지지율이 떨어지지 않는다. 이는 현재 제3세력에 있는 정당들이 지리멸렬한 상태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정당의)기본이 돼 있어야 국민도 관심을 가지고 기대를 거는 데 지금은 기본조차 안 돼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제3지대 신당 창당은 필수 불가결이다”고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올해 안에 평화당과 바른미래당, 그 외 세력이 제3지대 신당으로 뭉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해선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한다고 해서 지지율이 자동적으로 올라가는 건 아니다”며 “가서는 안 될 길”이라고 선을 그었다.

유 원내대표는 “교섭단체가 필요하다면, 조금 어렵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제3지대에서 제대로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과 교섭단체를 구성하면 제3지대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과의 통합이 힘들어질 수 있다는 의미를 내포한 것이다.

한편 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총 16표 가운데 과반수(11표)를 득표해 황주홍 의원을 제치고 평화당 원내대표직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