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17:32 (월)
문재인 대통령, 정치권에 작심 비판....“혐오 부추기는 정치, 희망 못줘”
문재인 대통령, 정치권에 작심 비판....“혐오 부추기는 정치, 희망 못줘”
  • 김준호
  • 승인 2019.05.13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은 변하고 있지만, 정치권이 과거에 머물러 있어”
“일하지 않는 국회, 국민에 피해”…“막말로 국민 분열, 분단을 정치에 이용”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세상은 크게 변하고 있지만, 정치권이 과거에 머물러 있어서 매우 안타깝습니다”며 극단적 대립양상을 보이고 있는 정치권을 작심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촛불 이전의 모습과 이후의 모습이 달라진 것 같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청와대 전 직원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내부 영상으로 생중계됐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립을 부추기는 정치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며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 혐오를 부추기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회가 일하지 않는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 될 뿐”이라며 “험한 말의 경쟁이 아니라 좋은 정치로 경쟁하고, 정책으로 평가받는 품격 있는 정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단을 정치에 이용하는 낡은 이념의 잣대는 그만 버렸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축 노력에도 한국당을 중심으로 일부 야권이 과거와 같은 색깔론 공세를 거둬들이고 있지 않은 현실을 비판하며 정치권의 변화를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평화라는 인류 보편의 이상, 민족의 염원, 국민의 희망을 실현하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평화가 정착되고 한반도 신경제가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는 번영의 한반도는 우리 모두의 희망으로, 그 희망을 향해 정치권이 한배를 타고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집권 2년의 성과와 함께 향후 3년간 정부의 역할과 책무를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현 정부의 정체성을 “촛불혁명에 의해 국민의 힘으로 탄생한 정부”라고 규정하면서 사회·경제정책에 대해 “과거의 낡은 패러다임과 결별하고, 새로운 사람중심 경제로 바꿨다. 역동성과 포용성을 두 축으로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했다”고 평가했다.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는 거역할 수 없는 흐름이 됐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3년도 지난 2년의 도전과 변화 위에서 출발하고 있다”며 “어려운 과정을 헤쳐 오며 대전환의 기반을 마련한 만큼 이제는 그 기반 위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높은 곳에 국민이 있고, 평가자도 국민”이라며 “국민이 대통령임을 명심하고 오직 국민을 바라보며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질 것을 새롭게 다짐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께 앞으로 3년을 다짐하며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께서 삶이 팍팍하고 고달프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국민 삶에 더 가까이 가겠다. 더 많은 희망을 주고 더 밝은 미래를 반드시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언제나 그랬듯이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며 변함없는 지지를 재차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