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20:20 (목)
박광온 "신군부, 5·18로 DJ 제거하겠다는 의도 있었다"
박광온 "신군부, 5·18로 DJ 제거하겠다는 의도 있었다"
  • 연합
  • 승인 2019.05.14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장·허장환씨 증언 인용해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은 14일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 씨와 505보안부대 수사관 출신 허장환 씨의 증언을 인용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신군부가 5·18 민주화운동을 통해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을 제거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광주시민들의 감정을 촉발하기 위해 (신군부가 5·18에 앞서) 김대중 대통령을 먼저 구속했다”며 “그리고 완벽하게 (5·18의) 책임을 물어 나중에 제거하겠다는 의도까지 갖고 있었다는게 그분들(김용장·허장환 씨)의 증언”이라고 말했다.

그는 5·18이 신군부의 시나리오에 의해 계획됐다는 주장에 대해 “허장환 씨가 그런 계획을 세우는 일을 했던 핵심멤버 중 하나라고 본인을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분의 증언이 이건 모두 다 (신군부가) 의도를 두고 광주를 폭도의 도시, 폭동의 도시로 만들어 무력진압을 해 권력을 잡겠다는 기회에서 움직였다는 것”이라며 “초기에는 충돌과 방화 등이 있었지만 나중에는 광주시민들이 무기를 회수하고 완전히 평화로운 치안유지를 해 그들의 의도대로 되지 않아 5월 27일에 도청을 무력진압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김용장 씨가 미국에 보고한 내용이 이를 완벽하게 뒷받침해 주는 내용이라 아귀를 딱 맞춰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용장 씨와 허장환 씨가 지속적으로 증언을 할 것이다. 이 증언을 토대로 5·18 진상조사위원회 활동에 굉장히 중요한 동력을 부여할 것”이라며 “그것과 병행해 당 차원에서 이 새로운 관점을 국민들에게 전달하고 광주의 진상을 규명해나가는 것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전날 김용장·허장환 씨를 초청해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특별기자회견을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