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20:20 (목)
전국중등교사노조 "스승의날 대신 '교사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전국중등교사노조 "스승의날 대신 '교사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 연합
  • 승인 2019.05.14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승의날(15일)을 앞두고 교사단체가 스승의날을 법정기념일에서 제외하고 대신 ‘교사의 날’을 제정해 달라고 제안했다.

전국중등교사노동조합은 14일 교육부 장관에게 스승의날을 법정기념일에서 제외하고 민간기념일로 전환해달라고 요청했다.

중등교사노조는 “스승의날은 최근 교사들이 폐지 서명운동을 벌일 정도로 교사들에게 마음이 불편하고 괴로운 날이 돼 스승을 공경한다는 제정 취지가 무색해졌다”며 “법정기념일이기 때문에 학교에서 마지못해 행사를 치르는 고욕의 날이 됐다”고지적했다.

이 단체는 대신 ‘교사의 날’을 새로 법정기념일로 제정해 달라고 제안하며 “교사들에게는 학부모나 제자가 부담을 져야 하는 ‘스승의날’보다 교사의 전문성과 지위를 향상하기 위해 제정하는 ‘교사의 날’이 더 필요하고 반가운 날이 될 것”이라고설명했다.

이 단체는 또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때부터 시험감독관이 앉을 자리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곽동찬 전국중등교사노조 위원장은 “시험감독관으로 차출된 교사들이 종일 긴장된 상태로 계속 서 있어야 한다”면서 “앉을 자리를 마련해 주면 전국 중등교사들에게 작지만 뜻깊은 스승의날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