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20:20 (목)
김관영 원내대표 “선거제·사법개혁 완수해달라”
김관영 원내대표 “선거제·사법개혁 완수해달라”
  • 김세희
  • 승인 2019.05.14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원내대표 14일 퇴임 기자회견
“제3당 가치 지키고 당 화합 노력해달라”
김관영 원내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퇴임을 하루 앞둔 14일 “새 원내지도부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통해 시작된 선거제도·사법기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임 원내지도부에 세 가지 고언을 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 법안은 제3당인 우리 당의 끈질긴 요구와 결단으로 이뤄냈다”며 “정치개혁의 큰 과제가 최대한 이른 시기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당 내외에서 정치력을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두 번째 당부는 제3당의 가치를 지켜달라는 것”이라며 “중도 개혁 세력으로서의 제3당의 판단 기준은 보수·진보 이념이 아닌 오로지 민생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당내 화합을 주도해 내년 총선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기호 3번으로 모두 출마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6월 원내대표에 당선된 이후 특권 내려놓기, 선거제 개혁, 권력분립형 개헌 등을 이루고자 했던 과제로 소개했다. 그는“특히 국회의원 특수활동비 폐지는 바른미래당의 과감한 결단으로 종지부를 찍게 됐다”고 자평했다.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는 “끝내 협상을 통해 연동형 비례제 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고, 개헌과 관련해서는 “선거제 개혁과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여야가 합심해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새 원내대표가선출되는 15일부로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난다. 작년 6월 25일 원내지휘봉을 잡은 지 324일 만으로 임기 1년을 모두 채우지 못한 중도퇴진이다.

김 원내대표는 사개특위 위원 강제 사보임 등 원내지도부의 패스트트랙 강행 조치에 다수 의원이 반발, 사퇴를 요구하자 지난 8일 의원총회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