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2 00:01 (수)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 김세희
  • 승인 2019.05.14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천 국회의원(전주시을·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바른미래당 정운천 국회의원(전주을)이 국내 원자력 산업 생태계를 유지하고 세계 원전수출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최고의 원천기술인 원전을 지키고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를 살려내기 위해 차세대 신규 원전 지역에 원전수출전략지구를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이어 “최근 한국형 차세대 원전 ‘APR1400’이 세계에서 가장 까다롭다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로부터 표준설계인증서를 취득헀다”며 “원전 기술 종주국으로부터 한국형 원전에 대한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이러한 기회를 우리 스스로가 걷어차고 있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한 위대한 노력이 문재인 정부에서 사장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이 참으로 가슴 아픈 현실”이라며 “원전종사자들이 국익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피 땀 흘려 얻은 세계 최고의 원천기술이 제대로 빛을 볼 수 있도록 원전 수출전략지구를 반드시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의원은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과 관련해 직접 용역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원전 수출전략지구를 지정할 수 있는 ‘원자력 진흥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발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