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4 07:47 (금)
"전북교육청, 물품 등 구매 지역업체 이용 소홀"
"전북교육청, 물품 등 구매 지역업체 이용 소홀"
  • 이강모
  • 승인 2019.05.14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규 의원, 전북교육비특별회계 심의서 지적
최영규 의원
최영규 의원

전북교육청의 지역업체 물품 이용률이 저조해 자금역외유출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북도의회 최영규(익산4) 교육위원장은 14일 전북교육비특별회계 심의에서 “전북교육청에서 체결한 각종 계약에서 전북 업체가 배제되고 있어 도 교육 재정이 역외로 유출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3월 말까지 도교육청 물품(5000만원 이상), 용역, 공사(1000만원 이상) 계약 현황 분석결과 전체 계약금액 8251억 원 중 1382억 원(16.8%)을 타지 업체와 계약을 했고 이 가운데 1인 수의 계약은 22억 원에 달하고 있다.

더욱이 물품 계약의 경우 총 구매액 1231억 중 68.7%인 679억원이 타지업체에게 구매했다. 조달구매하고 있는 행태를 벌이고 있다.

최 의원은 “그동안 열악한 교육재정임을 강조해왔던 도교육청이 도내 경제 상황을 역지사지하는 마음이었다면 이러한 계약 행태를 벌이지 않았을 것”이라며 “지역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도교육청이 오히려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1인 수의를 통해 도내 업체와 계약이 가능함에도 일선 학교에서조차 서울과 부산 그리고 세종 등 타 지역 업체와 계약하는 등 도내 경제활성화는 안중에도 없다”며 “지방계약법상 규정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지역제한을 통한 도내 업체와 우선 계약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계약행태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