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16:39 (화)
'순간포착' 28년 만에 상봉한 모자
'순간포착' 28년 만에 상봉한 모자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5.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틸 =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스틸 =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이번 주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28년 만에 극적 상봉하게 된 모자의 사연은 무엇인지 순간포착에서 만나본다.

파출소에서 날아든 기막힌 제보. 28년 만에 기적적으로 만나게 된 모자가 있다는데, 무단횡단을 하던 여성을 발견하고 신원을 조회하자 실종 상태로 나왔고, 곧바로 아들에게 연락을 취해 파출소에서 감격스러운 두 사람의 재회가 이루어졌다고 한다. 사연의 주인공 어머니 방숙진 씨와 아들 유순식 씨를 만나본다.

28년 전, 아버지의 사업 실패와 가정 폭력을 견디지 못해 집을 나갔다는 어머니를 찾기 위해 아들 순식 씨는 사방팔방으로 노력했지만 아무런 소식도 들을 수 없었다고 한다. 20여년이 넘도록 은행 기록은커녕 병원 기록조차 없는 어머니가 살아 계실 거라곤 상상조차 못 했다는 순식 씨.

그토록 사무치게 보고 싶었던 어머니와의 극적 만남이 이뤄졌지만, 28년 만에 만난 어머니는 어딘가 모르게 많이 달라져 있었다. 다정했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변해버린 낯선 모습만이 남아있었는데, 눈물겨운 상봉 뒤 숨겨진 사연은 무엇일지 순간포착에서 만나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